주식 소개해주는 남자 주소남

반응형

대부분의 개미투자자들은 본인이 주식을 팔면 올라간다고 하소연을 하곤 합니다. 실제로도 그런 경험이 있고 근래에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물론 수익권에서 정리한 종목이지만 추가로 상승한다면 배가 아프기 마련입니다. 하물며 손실을 보고 팔았는데, 내가 주식을 팔면 그 다음날 혹은 팔고 나서 몇시간 뒤 바로 주가가 상승하는 경험을 한 분들도 상당히 많을 겁니다.

 

 

 

주식시장에서 무릎에서 사서 어깨에서 팔라는 주식 명언이 있습니다. 이 속 뜻은 주가의 저점과 고점은 그 누구도 알지 못하기 때문에 욕심을 절제하여 최저점 발바닥이 아닌 조금 상승했을 상승 추세인 무릎에서 사서 최고점인 머리가 아닌 어깨 부분에서 팔아 이익을 챙기라는 뜻입니다. 위의 사진은 이 명언을 조금 비꼬는 듯한 그림을 보여주고 있지만, 실제로 내가 주식을 팔면 올라가는 이유는 이러한 욕심과 관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주식을 처분하면 기다렸다는 듯이 시세가 나오는 종목들을 경험해본 적이 있으실 겁니다. '머피의 법칙' 처럼 말입니다. 우선 일반적으로 내가 주식을 팔면 올라가는 이유는 종목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보통 우리는 종목을 매수하고나서 얼마나 보유할지 생각을 합니다. 이런 사고방식은 좋지 못한 사고방식이지만 대부분의 투자자들이 간과하는 사실입니다.

 



누가 좋다고 했으니까, 차트를 보니까 좋아보여서, 재무가 좋으니까, 실적이 좋네 올라가겠지 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접근은 하는데, 얼마나 보유할지 혹은 추가로 진입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않고 매매합니다.

 

종목에는 특성이 존재합니다. 그 특성을 잘 보여주는 지표가 우리가 아는 차트가 첫번째이며 계절적인 영향과 이슈가 부각되는 순환적 특징이 있습니다. 차트 파동을 보면 보통 주봉차트상 파동이 얼마나 이어지는지 나타나지만 대부분 일봉차트를 보고 차트가 좋다고 생각하고 진입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종목이 얼마를 주기로 파동이 나오는지, 혹은 매출이나 영업이익이 계절적 영향을 받는지 그리고 관련 이슈가 부각되는 시점인지 아닌지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한다면 진입했다가 내가 주식을 팔면 올라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단기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물론 오랫동안 보유하던 종목을 내가 처분한 뒤에 올라가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은 단기적으로 생각한 종목들이 그러하며 세력들도 개미들이 많이 보유하고 있는 종목들은 쉽게 상승시키기 어렵기 때문에 내가 주식을 팔면 주가가 올라가는 경험을 해볼 수 있는 것입니다.

 

1년 이상 보유하고 있던 종목이 내가 파니까 시세가 나오는 것은 그만큼 그 안의 세력이 악질이라는 뜻입니다. 보통 세력들은 주가를 컨트롤 할 때 개미들의 비중을 파악하는데, 실적이 좋은 종목들이 시세가 잘 나오지 않는 이유가 개미들이 팔지 않고 계속해서 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적이 좋다면 언젠가 반등하겠지 라는 심정으로 자금에 여유가 있다면 뭍어두는 것으로 주가를 컨트롤하는 세력도 이를 파악하고 정 물량이 나오지 않는다면 주가를 올리지 않고 슬금슬금 손실을 보며 빠져나가기도 합니다.

 

내가 주식을 팔면 올라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먼저 종목에 대한 특성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며 종목을 얼마나 보유할지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접근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종목을 단기적으로 대응할 생각으로 매매한다면 이와 같은 경험은 계속될 수 있기 때문에 종목의 특성을 우선 파악하고 대응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