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소개해주는 남자 주소남

 

주식을 하다보면 주식 액면분할 이라는 말을 가끔 듣게 됩니다. 이번 시간에는 액면분할에 대한 간단한 예를 들어가면서 조금 쉽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려고 합니다. 어렵지 않으니 포스팅을 한번 정독해서 잘 읽어 보신다면 액면분할에 대한 이해와 왜 액면분할을 하는지도 알 수 있기 때문에 꼭 한번 시간내어 읽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주식 액면분할이란?

 

납입 자본금의 증가나 감소 없이 기존 주식의 액면가를 일정 비율로 분할하여 발행 주식의 총 수를 늘리는 것을 말함.

 

만일 본인이 가지고 있는 주식이 액면분할 한다는 공시가 떴다고 생각해 봅시다. 액면 분할 비율에 따라 다르겠지만 액면 분할은 일반적인 상식으로는 주가에 호재로 작용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을 수도 있는 케바케(케이스 바이 케이스) 입니다.

 

본인이 위의 사진과 같은 초코바를 하나 가지고 있다고 칩시다. 어느 누군가가 초코바를 잠시 가져가더니 칼로 반을 뚝 가릅니다. 뚝 나누어 가져가는 것이 아니라 나눈 것을 전부 줍니다. 그렇게 되면 나에게 득이나 실은 없습니다.



 

초콜릿바가 작아지면 다른사람에게 나누어주기 편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약간의 이득? 일 수도 있을 만큼 눈에 보이는 실이나 득은 없습니다.

 

자, 이제는 이것을 주식시장에서 예를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은 한 주에 400만원 정도에 거래되는 주식을 10주 가지고 있습니다. 4000 만원이겠죠. 회사에서 주식 액면분할을 결정해 액면가의 10분의 1로 나눈다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여러분 계좌에는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요? 주식수가 10주에서 100주로 늘어나는 마법이 일어납니다. 하지만 여러분 자산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바로 한 주에 400만원 하던 주가가 40만원으로 떨어졌기 때문이죠.

 

 

 

 

위의 예는 주식시장에서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 입니다. 바로 아모레퍼시픽과 롯데제과의 이야기 입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5년 주당 300만원을 돌파한 후 액면분할을 실시했고, 이는 국내 액면분할의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습니다. 물론 액면분할 이후 주가가 추락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식수가 많아지면서 변동성이 커질 수 있게 되고 세력의 표적이 될 수도 있습니다.

 

아모레퍼시픽의 경우 기존에 30% 이하였던 개인투자자 비중이 변경상장 직후 50%대로 늘어나는 효과를 보이기도 했고 거래 활성화 효과는 물론 주가 상승까지 함께하며 액면분할 성공사례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참고로 현재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한 주당 309500원 입니다.

 


 

 

주식 액면분할을 주로 하는 기업은?

 

 

주식 액면분할은 일반적으로 주식가치가 높은 황제주들이 종종 합니다.

 

위에서 이야기 했듯이 주식 액면 분할은 한주당 주가가 높은 기업들이 하고는 합니다. 조금 예전 이야기이지만 예전에는 주식시장에서 최소 거래 단위가 10주였습니다. 지금은 삼성전자를 1주만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 기준으로 2466000원이 계좌에 있다면 삼성전자 주식 1주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에는 최소 거래 단위가 10주였기 때문에 계좌에 최소 2466만원이 있어야 삼성전자 주식을 겨우 구입할 수 있었고, 이 때문에 액면분할이 종종 이루어지곤 했습니다.

 

 

 

때문에 요즘 삼성전자도 액면분할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서서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 주 단위로 거래가 가능하다고 하기는 하지만 한 주의 가격도 왠만한 월급쟁이 한 달 월급에 맞먹기 때문에 쉽게 매매하기는 어렵다는 평이 있기 때문입니다.

 


 

 

주식 액면분할의 장점은?

 

조삼모사입니다. 주식수를 늘려주고, 한 주당 가격을 10분의 1토막 내었기 때문에 큰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기업이 보는 득은 있습니다. 바로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주식 액면분할을 하면 유동성이 증가 된다는 점이 장점이자 단점으로 꼽힙니다. 현재 삼성전자 주가 예로 들어본다면 계좌에 적어도 247만원의 돈이 있어야 주식 1주를 겨우 매입할 수 있지만, 10분의 1로 액면 분할은 한다고 가정한다면, 25만원 정도만 있어도 삼성전자의 주주 자격을 얻게 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일반 개인투자자들의 참여도가 높아질 수 있고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대부분 초기에는 주식 액면 분할이 주가에 호재로 작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주식 액면분할의 단점은?

 

액면분할은 주식을 늘려주고 주가를 낮추는 것인데, 거래량이 많아지게 되어 주가의 변동 폭도 커지게 되고 저가 이미지를 갖게 할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때로는 오너 경영권에 부담을 주게 되기도 합니다.

 

액면분할을 한다면 유동성이 증가되는 것이 단점으로 전락할 경우도 생깁니다. 초기에는 기대감으로 인해 상승하는 듯 보이지만 나중으로 갈 수록 액면 분할 대비 주가가 더 하락해버린다면 저가 이미지가 생길 수도 있고, 주식 변동성이 커져 세력의 공격을 받게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세력이 공격한다고 하여 꼭 나쁜 것은 아니지만 이는 오너 경영권에 부담을 주기도 하기 때문에 이러한 단점도 부각되기 마련입니다. 실제로 삼성전자도 주주들의 요구에

액면분할

을 검토했지만 시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한 이유로는 황제주로서 위상을 잃을 수 있고, 자칫 거래량이 활성화 되면서 소액주주가 늘어나면 회사의 의사결정에 있어 리스크 요인이 커질 수 있다는 부담이 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주식 액면분할

에 대해 이해가 조금 가셨습니까? 이와는 다른 액면병합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하도록 하겠으니 연결되는 포스팅도 기대해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즐거운 주말들 보내시구요.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