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운동 부작용 우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미투운동 부작용 우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JTBC 뉴스룸에서 서지현 검사의 검찰 성추행 보도 이후 여기저기서 미투운동이 불거지고 있고 방송계, 연극 문화계와 이제는 정치계까지 미투운동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고은 시인과 조증윤, 이윤택 등  배우 조민기, 조재현, 오달수 등 이미 여러 방송인 및 문화계 인사들은 물론 정치인 안희정 충남지사까지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며 본인이 가졌던 것들을 내려 놓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전에도 미투운동 관련 포스팅을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미투운동을 지지하는 사람이지만 요즘 여러 부작용들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우려도 큰 것이 사실입니다.



 

가장 큰 문제점으로 '선동은 단 한 문장으로 가능하지만 그것을 반박하려면 수십 장의 문서와 증거가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미투 피해자들은 대부분 선량한 피해자가 다수일 것이고 미투 운동에 용기내어 동참한 것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하지만 걔 중에 숨어 있는 나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분들도 있을까 그것이 걱정됩니다.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들은 잘못을 뉘우치는 것이 우선이겠지만 어쩌면 정말 억울하게 누구 말따라 연애감정으로 상대를 대했을 수도 있고, 둘 사이에 일어난 일은 말 그대로 둘만 알기 때문에 이로 인해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오달수 씨를 두둔하는 것은 아닙니다)

 

생각을 해보십시오. 20년 전쯤에 나이트에서 자주 만나다 하룻밤을 보내게 되었고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다가 헤어졌는데, 20년뒤 나타나 "나는 미투 피해자 입니다"라고 상대가 나타난다면 가해자로 지목된 사람 입장에서는 정말 억울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미투 가해자를 옹호하는 것이 아닙니다. 저도 남자고 아랫도리를 함부로 놀리는 사람들은 천벌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그 와중에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겁니다.



실제로 현재 82년생 개그맨이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었는데, 이 개그맨은 피해자의 말이 사실이라면 자살하겠다고 맞받아치면서 본인의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는데, 만일 피해자가 거짓 주장을 했을 경우도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진상 조사가 제대로 이루어져야 할 것 같습니다.

 

정확한 판단을 하기 위해서는 양쪽 말을 모두 들어보아야 합니다. 물론 양쪽말을 들어보기 전에 성범죄이기 때문에 가해자가 잘못했을 가능성이 90프로 이상이라고 보지만 걔 중에는 나쁜 마음을 품고 미투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다는 부작용에 조금씩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미투운동 적극 지지합니다. 하지만 이로 인해 선량한 피해자가 발생되어서는 안되니, 미투 관련 피해와 가해를 조사하시는 분들은 반드시 양쪽 모두의 말을 들어 보고 정확하게 시시비비를 가려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꼭 진실된 사과를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