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소개해주는 남자 주소남

반응형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폭행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난 5일, 국회에서 단식 농성을 하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지자로 보이는 남성과 악수를 하려는 찰나, 갑작스럽게 주먹을 휘두르며 김성태 의원의 오른쪽 턱을 가격했으며, 이로 인해 휘청거리면서 넘어지는 모습이 있었습니다.

이후 그 남성은 그 자리에서 제압당해 현재 구속 수사 중이며, 30대 남성은 현재 홍준표 대표도 폭행하려 했다는 등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스스로 자유한국당 지지자라고 밝힌 이 남성의 폭행 이유는 현재 수사중이지만 "난 부산사람이다. 난 아빠도 때려봤다. 왜 판문점 선언 비준 안해주냐. 그게 그렇게 어렵냐. 자유한국당 좋아했었다"라고 제압당하는 자리에서 울부짖었습니다.

또한 연행되어서는 "사람이 어떻게 사람을 때리냐. 그런데 맞는 사람은 다 이유가 있다. 난 자유한국당 싫어한다. 자유한국당은 자유 한국당을 위한 당이지 대한민국을 위한 당이 아니다"라고 계속해서 주장을 바꾸며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김성태 폭행

가해자는 구속된 것으로 알려져 있고, 경찰에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테러하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수와 진보를 떠나서, 이런 폭행과 테러는 절대 일어나지 않아야 되는데 굉장히 유감스럽습니다. 자유한국당 쪽에서는 이에 대한 정치적 배후가 있지 않느냐고 주장하고 있고 더불어민주당 쪽에서는 테러는 유감이지만 정치적 배후를 따지는 것은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라면서 배후설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각 당의 입장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우선 자유한국당에서는 이번 범행과 관련하여 배후설을 주장하며 청와대를 압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을 '정치적 테러'로 규정하여 현재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인해 가뜩이나 단식농성을 하며 정부 여당과 각을 세우고 있는데, 이번 사건으로 인해 더욱 더 각을 세우게 된 것 같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보호대를 찬 채 단식 농성에 복귀했는데, "댓글 조작의 특검이 수용되는 그날까지 테러가 아니라 제 목숨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라면서 단식 농성을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또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절대 혼자 한 게 아니다. 소위 정권 보위세력들이 이제는 제1야당의 원내대표도 백주대낮에 이런 테러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라는 의견을 밝히면서 이번 사건의 배후설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폭행 자체로는 유감을 표하면서도 "근거 없는 의혹 부풀리기"라면서 배후설을 비판했습니다.

"민의의 정당인 국회에서 어떠한 이유에서도 폭행과 폭력행위가 발생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여당으로 책임있게 국회 정상화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한국당은 천막시위와 단식 농성을 중단하고 국회에 복귀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매우 심각한 민주주의 파괴행위이다. 용납할 수 없다" 는 입장을 내 놓았습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정치적 주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국회에서 백주대낮에 제1야당 원내대표가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위험수위로 인식한다.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반드시 배격되어야 한다는 점을 밝힌다"고 브리핑을 내 놓았습니다.

또한 "경찰은 신속하게 (가해자가) 폭력을 행사한 이유와 배후가 있는 사건인지 개인 일탈행위인지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며 여야 정치적 대립상태에 이런 사태가 일어나서 정치적 오해가 없도록 신속히 수사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단식 농성 중단과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평화당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한국당 지지자에게 폭행당했고, 폭력은 어떤 이유로든 정당화될 수 없다. 지지자조차 단식을 비판하고 김성태 원내대표를 폭행했다는 사실은 자유한국당 투쟁방식이 국민적 정서와 얼마나 동떨어져있는지를 보여준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수사 당국은 검거된 범인을 철저히 조사, 엄벌하고 김성태 원내대표의 빠른 쾌유와 함께 자유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가뜩이나 드루킹 특검으로 인해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하지 않고 있는 와중에 이번 폭행으로 인해 더욱더 각을 세우게 되어 굉장히 안타깝습니다. 부디 이번

김성태 폭행 가해자

를 철저히 조사해 다시는 이러한 일이 없었으면 좋겠고, 자유한국당도 빠르게 국회에 복귀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