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소개해주는 남자 주소남

오늘 코스닥 시장에 신규상장하는 주식 에코캡(128540)자동차용 전선과 자동차용 와이어링하네스, 벌브 소켓 등을 생산하는 자동차용 전선과 전장 생산 및 판매 기업입니다.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 당시, 20.66대 1의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고,

에코캡 공모가

도 공모가 최하단인 4,200원으로 결정되는 등 수요예측 부진을 겪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상장을 앞두고 에코캡은 최대주주인 김창규 전 대표이사가 현재 관세법 등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어 최대주주 리스크가 남아 있습니다.

 

현재 회사 내에서는 직책이 없지만 여전히 최대주주는 김창규 전 대표이사로, 이러한 혐의 조사 때문에 투자심리가 많이 위축되었습니다.

 

 

과연, 이러한 에코캡이 상장 이후 부진을 씻어낼 수 있을지, 기업에 대해 조금 더 들여다 보도록 하죠.

 

에코캡은 위에서 이야기한 자동차용 전선 외에도 신규 사업으로 LED Module 제품을 제조 및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LED 모듈 Bendable Metal PCB(BMPCB)를 이용한 자동차 램프용 LED Module로 차량에 사용되는 모든 램프를 LED로 대체하는 추세에 따라 후미등과 주간주행등에 주로 사용되는 모듈입니다.

 

 

지난해 말 기준 매출 분포표를 보면, 제품매출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으며, 제품 매출 중에서도 전선의 국내 직매출 비중이 가장 높습니다.

 

신규사업인 LED는 현재 국내 매출만 잡혀 있으며, 점차 확대되는 추세라고 합니다.

 

 

연결포괄손익계산서를 보면 지난해까지 매출액 은 계속해서 증가상태였지만, 매출원가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은 2016년에 비해 다소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올해 반기 재무제표 상으로는 지난해에 비해서는 영업이익이 늘어날 전망이며, 당기순이익은 이미 지난 한해를 반기에서 넘어섰기 때문에, 실적 관련해서는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에코캡의 최대주주는 김창규 전 대표이사로,

에코캡 상장

이후 약 37.52%의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고, 현재 대표이사인 최영천 대표이사가 약 19.78%의 지분율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등기임원의 주식과 에코캡의 자사주까지 포함하면 총 72.53%의 주식이 묶여있고, 총 주식 수의 약 27.47%의 주식이 유통가능 주식수로 잡히게 됩니다.

 

과연 에코캡이 상장 이후 수요예측 부진을 씻어내고 상승할 수 있을지,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향후 상장 프리미엄이 어느 정도 제거되고, 차트가 만들어진다면 차트 분석과 기술적분석을 통하여 다시 한번 에코캡에 대한 분석글을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반응형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