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 주식공부/종목 집중분석

아프리카돼지 열병 대장주 인트론바이오(048530) 주가 주목해 볼 이유는

by 주소남 2019. 11. 4.
반응형

 

 

안녕하십니까 주식 소개해주는 남자 주소남입니다. 이번시간에는 이번주 제 관심종목 포스팅(주소남의 11월 1주차 주식 관심종목(인트론바이오 외 10종목))에서 이번주 편입 종목으로 선정된 아프리카돼지 열병 대장주 인트론바이오(048530)에 대해 조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트론바이오는 바이오신약 개발과 동물용 항생제대체재, 분자진단 및 유전자시약 등의 사업을 하는 기업으로, 유전자시약 사업과 감염성 질환 진단제제 생산하는 분자진단 사업, 박테리오파지 기반의 동물용 항생제대체제 사업과 바이오 신약 사업 등을 합니다.

 

특히 인트론바이오는 돼지 흉막폐렴용 박테리오신(천연 무독성 방부제) 기술을 이전하고 관련 기업들과 사업 제휴에 나섰다는 소식에 아프리카돼지 열병 관련주 중에서도 강한 움직임을 보인 적이 있습니다.



 

인트론바이오

 

현재 인트론바이오는 영업이익 적자상태이지만 금융부채평가이익이 크게 늘어나면서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으로 돌아선 상태입니다.

 

다수의 신약이 개발 단계이기 때문에 여느 바이오주와 마찬가지로 매출이 크지 않고, 1분기와 2분기 적자를 기록했지만, MRSA 슈퍼박테리아 치료제 SAL200이 임상 2상 진행중이고, 이에 대한 기대감이 있어, 주목해 볼 만합니다.

 

인트론바이오 주가

 

위의 차트는 아프리카돼지 열병 대장주 인트론바이오 주가 일봉차트입니다. 지난 8월말 파마반트1과 체결한 슈퍼박테리아 바이오신약 SAL 기술 이전 계약 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공시와 함께 상한가를 기록했고, 이후 파동을 보이면서 이 때 주가와 거의 근접해 있습니다.



특히 10월초부터 저점을 조금씩 높이면서 13,000 부근까지 위치한 단기 매물대 저항을 무사히 소화시키는 움직임을 보여주었으며, 현재가 위로 단기 매물 부담은 약한 상태이기 때문에, 120일 이동평균선 저항만 이겨낸다면, 강한 시세가 나올 수 있는 위치라고 봅니다.

 

아프리카돼지 열병 대장주

 

물론, 이렇게 매물대 지지라인이 강하다고 하더라도 무조건 지지를 받고 주가가 올라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하락에 대한 대비도 분명 필요합니다.

 

변동성이 큰 종목이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접근한다고 하더라도 현재가 부근에서 접근한다면 지난 8월초 저점부터 이어지는 추세선까지 분할로 접근할 필요가 있고, 손절라인은 매물대 하단인 11800 부근으로 설정해 대응하는 것이 좋습니다.

 

인트론바이오 주식

 

인트론바이오 주식 주봉차트를 보면 매물대 움직임이 더 상세하게 보입니다. 특히 지난주 목요일과 금요일 주가가 상승하면서, 주봉차트상 매물대 저항을 벗어났으며, 현재가 위로 중장기 매물 부담이 강하지 않은 위치이기 때문에 기대감이 큰 자리입니다.

 

인트론바이오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수혜주로 분류되는 종목이고, 최근 바이오주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시기이기 때문에, 손절라인만 짧게 잡아 놓고 대응한다면, 매력적인 종목이 될 수 있습니다.



주봉차트상 이탈하면 곤란한 위치는 일봉차트상 손절라인과 마찬가지로 11,800 부근으로, 이탈시 변동성이 강해질 수 있는 위치이기 때문에 이 부근 이탈은 유의할 필요가 있습니다.

 

돼지열병

 

인트론바이오는 아프리카돼지 열병 수혜주로 모멘텀을 받을 수 있는 종목일 뿐 아니라, 현재 MRSA슈퍼박테리아 치료제 SAL200이 임상 2상 진행중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조정을 받으면 관련 기대감으로 인해 주가가 상승할 수 있는 모멘텀은 충분한 종목입니다.

 

현재 바이오주에서 셀리버리를 필두로 동물구충제 관련주로 진바이오텍도 강세를 보이고 있고, 메지온과 비보존, 한올바이오파마, 셀리버리, 헬릭스미스 등이 임상 결과 발표 및 신약 기술이전 등을 발표하기 때문에, 관련된 기대감도 바이오주를 계속해서 움직일 것으로 보입니다.

 

부디 아프리카돼지 열병 대장주로 거론되는 인트론바이오가,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함께 체크해 보면 재미있을 듯 합니다.

 

 

반응형

댓글0